WKMG 인사이트 레터 


브랜드 마케팅의 혼과 통찰, 신념을 갖춘 브랜드마케팅 전문가 집단 
WK마케팅그룹의 실전 경험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Insight를 전해 드립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1.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목적

수집하는 개인정보는 WK마케팅그룹의 소식 발송을 위한 목적으로만 사용되며, 관련 담당자를 제외하고는 함부로 열람할 수 없습니다.

2. 수집하려는 개인정보의 항목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따라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시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수집, 이용 목적에 따라 수집하고 있는 항목은 아래와 같습니다.

필수항목 : 이메일 주소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지 수신거부 처리 가능하오며, 수집된 개인정보의 즉시 파기를 원하실 경우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초코송이의 머리가 잘렸다_브랜드가 고객에게 당근을 흔드는 법

1월 13일.

오리온 공식인스타그램(@orion_world)의 피드에 아주 흥미로운 컨텐츠가 올라왔다.



(이미지 출처 : 오리온 공식 인스타그램(@orion_world) 캡쳐)


오리온의 장수 제품 '초코송이'를 닮은 초콜릿과 분리된 막대과자, 이미지들을 번갈아 보여주면서 중간에 나타나는 'ㅅㅇㅁㅈ'라는 자음, 그리고 "초코송이에서 초코만 골라먹는 사람들 모여봐! 초코송이의 달콤한 초코부분만 쏙 골라낸 제품이 출시된다는 소문이?"라는 내용까지. 신제품이 나온다는 소식이었다.


1950년대 오리온이라는 이름의 기업이 시작된 이래로 꾸준히 신제품과 리뉴얼 제품을 출시해왔으니 신제품이 나온다는 소식은 신기할 것이 없었다. 하지만 막대과자가 없는 초코송이의 모자라는 점은 필자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다.


대중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올라온 직 후 "송이모자 ㅋㅋㅋㅋ 초코가 제일 쪼아요", "맨날 초코만 쏙쏙 녹여 먹었는데 이제는 이런 제품도 나오는군요~송이모자 대환영", "초코송이는 과자 부분이랑 먹어야 조합이 딱인데" 등 다양한 반응으로 나뉘어 하루만에 7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과자를 좋아하는 소비자라면 한번 쯤 생각해 봤을만하지 않은가? 초코송이의 막대와 초콜릿에 대한 의견은 검색창에 '초코송이'라고만 검색해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ㅅㅇㅁㅈ'(상품명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으므로 필자도 자음으로 적는다.)는 오리온의 신상품이지만, 단순한 신상품이 아니라 소비자의 반응을 더한 오리지널 상품의 확장으로 볼 수 있다. 이렇게 기존의 상품에 소비자 반응을 더하여 기존의 고객에게 재소구하는 상품의 출시는 오리온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롯데제과의 장수 아이스바 중 하나인 '잘익은 수박바'는 수박의 모양처럼 아이스크림의 형태가 붉은색과 초록색 부분으로 나뉘어 있다. '잘익은 수박바'를 먹어본 소비자라면 수박바의 붉은 부분과 초록색 부분에 대해 어느 쪽이 더 맛있는가에 대하여 이야기 해보거나 생각해본 적이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소비자들의 후기는 수박바의 붉은색 부분보다 초록색 부분이 더 맛있다는 반응이 다수를 차지하는 것처럼 보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