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MG 인사이트 레터 


브랜드 마케팅의 혼과 통찰, 신념을 갖춘 브랜드마케팅 전문가 집단 
WK마케팅그룹의 실전 경험과 통찰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Insight를 전해 드립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1.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목적

수집하는 개인정보는 WK마케팅그룹의 소식 발송을 위한 목적으로만 사용되며, 관련 담당자를 제외하고는 함부로 열람할 수 없습니다.

2. 수집하려는 개인정보의 항목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따라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시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수집, 이용 목적에 따라 수집하고 있는 항목은 아래와 같습니다.

필수항목 : 이메일 주소

원치 않을 경우 언제든지 수신거부 처리 가능하오며, 수집된 개인정보의 즉시 파기를 원하실 경우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공하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서는 영리한 솔직함이 필요하다 - '자신의 한계를 보여주는 볼보'

작년 8월쯤에 유튜브와 소셜미디어 등에서 인기를 끄는 콘텐츠 제작자, 이른바 인플루언서들이 업체에서 대가를 받고도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물건)’처럼 제품을 홍보한 일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크게 된 적이 있었다. 이러한 행위를 일명 ‘뒷광고’라고 칭하는데, 12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참PD’가 타 인플루언서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하며 일파만파 논란이 커지게 되었다.

결국 이번 사건을 공론화한 참PD를 비롯하여 수많은 인플루언서들이 사과를 하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었다. 사실상 뒷광고와 관련해서 처벌할 수 있는 마땅한 법률이 국내에 제정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수많은 인플루언서들이 유튜브나 SNS를 통해 구독자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의 컨텐츠를 빠르게 업로드했다.


유튜브에서 시청자로부터 받는 신뢰도는 곧 인플루언서의 ‘힘’과도 같다. TV 속 유명 연예인보다 인터넷방송 BJ의 광고 효과가 높은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것들이 바로 신뢰감에서 비롯된 ‘힘’이다. 인터넷 방송이나 유튜브에서는 방송인과 시청자가 서로 커뮤니케이션하는 것이 용이하며 일방적인 TV 채널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팬 또는 구독자라는 이름으로 시청자는 라이브 방송에서 채팅을 치며 방송인과 같이 소통하고, 방송인들 또한 솔직하게 자신을 보여주며 마치 가족이나 동네 친구가 된 것처럼 행동하며 친밀감을 쌓아간다. 이러한 신뢰감의 바탕이 되는 것은 바로 ‘솔직함’이다. 솔직하게 자신의 희로애락을 표현하는 방송인에게서 매력을 느끼고 나와 비슷한 사람이라고 느끼며 어떠한 동질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러면서 인플루언서는 점점 신뢰감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오피니언 리더가 되고, 그들이 보여주는 제품과 브랜드는 제품력이 보증된 것으로 느껴진다. 이러한 맥락으로 보면 뒷광고 논란이 크게 이슈화된 것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기도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인플루언서가 보여주었던 ‘솔직함’이 배신감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TOP